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쥴리의 남자' 벽화 논란…野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벽화도 그릴까"

최재형 "저질 비방, 정치 폭력, 표현의 자유 내세운 인격살인"
김근식 "미국산 소고기 악마화했던 광화문 집회 떠올라"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1-07-29 09:38 송고
28일 서울 종로구 한 거리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가 등장했다.(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가 그려진 것을 놓고 국민의힘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글과 함께 김씨를 연상케 하는 여성의 얼굴이 그려졌는데,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인격 살인"이라고 벽화를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 가족을 비방하는 벽화가 걸렸다는 뉴스를 접했는데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저질 비방이자 정치 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들에 대한 검증은 꼭 필요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인간에 대한 이런 더러운 폭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표현의 자유로 보호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다.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유력 대권 주자 배우자라는 이유로 이렇게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을 해도 되는가"라며 "정치가 희화화되는 만큼 후진적 정치로 질 낮은 정치인이 득세하게 되고 국가경쟁력은 떨어지고, 결국 국민이 불행해진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바로 옆 건물에 스피커를 달아 이재명 지사의 형수 욕설을 계속 틀고 벽에 여배우 스캔들을 풍자하는 벽화를 그리면 뭐라고 할까"라며 "야당 지지자들은 그따위 추잡하고 더러운 짓은 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교수는 "확인되지도 않은 헛소리를 시내 한복판에서 무책임하게 떠벌이는 쥴리벽화를 보니 미국산 소고기를 악마화했던 광화문 집회가 떠오른다"며 "쥴리 벽화를 내 거는 사람이나, 이에 열광해 성지순례 운운하는 자들이나, 최소한의 정치적 예의와 품격마저 갖추지 못한, 수준 이하의 대깨문들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yos54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