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태권도 마지막 보루 이다빈 "부담 안 된다면 거짓말…자존심 지킬 것"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8강 진출

(지바=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07-27 11:14 송고
한국 태권도 국가대표 이다빈. 2018.8.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8강에 진출한 이다빈(25·서울시청)이 종주국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금메달을 따내겠다고 다짐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16강에서 코트디부아르의 아미나타 샤를렌 트라오레를 17-13으로 제압했다.

이다빈은 1라운드부터 리드를 잡고 유리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역전을 당해 어려움에 처했다가 3라운드 막바지에서야 경기를 뒤집고 승리했다.

경기 후 이다빈은 "첫 경기는 컨디션이 안 좋거나 득점력이 떨어질 것이라 생각했다. 보기에는 득점력이 안 좋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내가 준비한 득점이 나오고 있어 다행"이라며 "생각보다 어렵게 경기가 흘러가 걱정했다. 몸을 잘 풀었다 생각하고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 다음 경기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 태권도는 동메달 1개에 그치는 등 부진하다. 이다빈과 이날 남자 80㎏ 초과급에 출전하는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금메달을 따내지 못한다면 올림픽 태권도 사상 처음으로 '노골드'에 그치게 된다.

이다빈은 "부담이 안 된다면 거짓말"이라며 "개인의 명예도 있지만 태권도 (종주국의) 자존심이 있어 꼭 금메달을 따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너무 부담 갖지 않고 할 수 있는 것만 최대한 잘 한다면 금메달을 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다빈은 "앞으로 8강, 4강, 결승에 올라가면 더 어려운 경기가 될 수 있다. 지금처럼 내가 할 것만 한다면 득점도 나오고 승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그렇게 조금씩 금메달에 다가가 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이다빈은 이날 오후 2시 도미니카공화국의 캐서린 로드리게스 페게로를 상대로 4강 진출에 도전한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