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조국 딸 친구의 '반전'…"세미나 안경 쓴 여학생은 조민"

"대화한 기억 없어 조민 오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
"조민과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조민은 대단한 친구"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2021-07-26 18:31 송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입시비리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2009년 5월에 서울대 학술대회에 참석했는지를 두고 법정에서 오락가락하게 진술했던 조민씨의 고교 동창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미나에서 비디오에 찍힌 안경 쓴 여학생은 조민씨가 맞다"고 밝혔다.

조민씨의 한영외고 동창인 장모씨는 지난 25일 SNS를 통해 "세미나 동안 조민씨와 대화를 나눈 기억은 없지만 조민씨는 사형제도 세미나에 분명 참석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저와 조민씨가 대화한 기억이 없었기 때문에 저는 지속적으로 조민씨가 아예 오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씨는 "제 증오심과 적개심, 인터넷으로 세뇌된 삐뚤어진 마음, 즉 우리 가족이 너희를 도와줬는데 오히려 너희들 때문에 내 가족이 피해를 봤다는 생각에 법정에서 보복적이고 경솔한 진술을 하게 한 것 같다"며 "의미없는 진흙탕 싸움이 어서 끝나고 (조국) 교수님의 가정도 예전과 같이 평화를 되찾으면 더할나위 없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이와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민이는 대다수 국민들로부터 멸시와 비방을 받는 상황에서도 결국에는 의사국시를 통과한 대단한 친구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 23일 조 전 장관 부부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오락가락한 진술을 한 바 있다.

장씨는 당시 재판에서 세미나에 참석했을 당시 조민씨를 봤다면 대화를 나눴을테지만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조 전 장관 변호인 측이 세미나에서 조민씨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여주자 "조민씨가 90% 맞다"고 증언했다. 

이후 장씨는 엇갈리는 진술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자 SNS를 통해 조민씨가 세미나에 참석했다고 입장을 명확히한 것이다.

장씨는 26일 SNS에 또다른 글을 올리며 검찰 수사 과정에서 협박 등이 존재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사님들을 매도하지 말아달라"며 "조사 과정에서 협박과 위협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chm646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