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글래머 몸매 뽐낸 나비 "맞는 옷 없지만, 괜찮아"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7-26 11:59 송고 | 2021-07-26 14:21 최종수정
가수 나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나비가 육아 고충을 토로하며 과거를 떠올렸다.

26일 가수 나비는 자신의 SNS에 "오늘도 푹푹 찌네요. 이러다 찐만두 되겠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나비는 야자수가 보이는 한 수영장 앞에서 밝은 미소로 여러가지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특히 수영복을 입고 있는 나비는 미모만큼 돋보이는 탄탄한 글래머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육아에 파묻혀 있는 현실을 토로했다. "당장 수영장에 뛰어들고 싶지만 현실은 집콕 육아 중"이라는 나비는 자신이 공개한 사진에 대해 "신혼여행 때 결혼 준비하느라 다이어트해서 지금보다 14㎏ 날씬했을 때"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출산하고 옷도 아직 다 안 잠기고 부기도 안 빠지구 (과연 부기일까) 매일 잠도 못 자서 몸은 만신창이, 어깨도 너무 아프고, 갑자기 울고 싶어요"라고 토로했다.

끝으로 나비는 "우리 어무이들 오늘도 힘냅시다!!! #출산후다이어트 #모유수유 #끝나면시작 #맞는옷이없어요 #박스티만맞음 #슬프다 #그래도괜찮아 #조이를만났잖아"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도 살빠지겠지 하면서 옷 안사고 버티다가 결국에는 새로 다 샀어요ㅜㅜ", "출산하고 더 이뻐지셨어요", ""아기 키우면서 다이어트(식이요법)란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아여", "아이 돌까지 한달 남아 있는 저는 더 부어가고 있어요" 라면서 많은 공감의 목소리를 남겼다.

한편 나비는 지난 2019년 11월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며 지난 5월 아들을 출산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