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아들에게 金 약속했는데'…마지막 올림픽마저 웃지 못한 이대훈

도쿄 올림픽 남자 68㎏급 16강전서 충격패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부담감 이기지 못해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1-07-25 13:25 송고
한국 태권도 '간판' 이대훈이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16강전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와 연장전 끝에 19-21로 졌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네살배기 아들에게 올림픽 금메달을 선물하겠다던 이대훈(29·대전시청)의 꿈이 무산됐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자신의 첫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던 이대훈은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16강전에서 조기 탈락했다. 예상치 못했던 첫판 패배였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홀 A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의 울루그벡 라시토프와의 태권도 남자 68㎏급 16강전에서 19-21로 졌다. 19-19에서 골든라운드에 돌입했는데 17초 만에 발차기 공격을 내주고 패했다.

현재 남자 68㎏급 세계랭킹 1위인 이대훈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첫판부터 패배를 기록하며 올림픽 무대 징크스에 또 울었다.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태권도 선수로 불리는 이대훈이지만 유독 올림픽 무대에서는 금메달과 인연이 없었다.

이대훈은 2010년 만 18세의 나이로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나서 63㎏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2년 아시아선수권에서도 금메달을 따냈다. 기세를 몰아 그해 런던 올림픽에서 그랜드슬램을 노렸으나 결승에서 호엘 곤잘레스 보니야(스페인)에게 완패, 은메달에 그쳤다.

다시 큰 기대를 받으며 출전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런던 때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외려 더 앞선 단계인 8강에서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 패배를 당했다.

다만 패자부활전으로 동메달결정전에 나섰고 세계 1위 자우아드 아찹(벨기에)을 꺾고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대훈은 올림픽만 벗어나면 금메달을 휩쓸었다. 2010년 만 18세의 나이로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나서 63㎏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2012년 아시아선수권에서도 금메달을 따냈다. 2013년에는 세계선수권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도 그의 것이었다.

2017년 세계선수권, 2018년 월드 태권도 그랜드슬램 챔피언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도 이대훈을 위한 무대였다. 특히 광저우-인천-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며 태권도 역사상 최초의 아시안게임 3연패를 달성했다. 남은 것은 올림픽 시상대 꼭대기 뿐이었는데, 또 발목이 잡혔다. 

이대훈 스스로도 올림픽 징크스를 깨겠다는 각오가 컸다. 사실상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각오로 더욱 독하게 준비했다. 네살배기 아들의 존재도 메달을 따야하는 또 다른 이유가 됐다.

이대훈은 대회 전 언론 인터뷰에서 "아들한테 아빠가 세계 최고의 태권도 선수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노련하게 이번 대회에 임하겠다"고 금메달에 대한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그러나 이대훈은 라시토프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하며 8강 탈락이라는 성적표를 받고 말았다.

이대훈은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나 "(올림픽)마지막을 잘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그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며 "(코로나19로)경기를 많이 안 뛰다 보니 조급한 마음이 컸다. 경기를 이기고 있어도 불안했다. 경기 운영을 잘 못했다"고 자책했다.

이대훈의 올림픽 금메달 도전은 끝났지만 메달 획득의 기회가 아예 없어진 것은 아니다. 이대훈은 자신을 꺾은 라시토프가 결승에 오를 경우 패자부활전에 나서 동메달을 바라볼 수 있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