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경실 "아들 손보승이 10만원 수표 50장줘…침대에 펼쳐두고 감상"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7-24 21:40 송고
JTBC © 뉴스1

'아는 형님' 이경실이 배우인 아들 손보승을 언급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홍현희가 김영철을 대신해 대리 출석한 가운데 설운도 이경실 조혜련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이경실에게 "'펜트하우스'에 (이경실) 아들이 나오더라. 연기를 보는데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고 칭찬했다. 멤버들은 "(이경실의) 연기력을 물려받았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이경실은 "딸도 연기를 하는데 아들이 더 캐스팅이 잘된다. 어느 드라마든 뚱뚱한 애가 필요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혜련은 이에 강호동에게 "여기도 필요해서 한명 앉은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경실은 이어 아들에게 받은 생일 선물을 고백했다. 그는 "내가 생일이었을 때 들어오더니 '엄마 선물'이라며 봉투를 주더라. 돈이겠지 했는데 느낌이 만원 짜리가 아니라 빳빳하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10만원짜리 수표가 50장이더라. 500만원이더라"며 "아들이 아직 출연료가 많지 않다. 드라마를 하며 500만원을 모아서 주더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게 속물이라 해도 좋더라"며 "그걸 침대에 펼쳐두고 봤다. 걔가 그동안 내 속썩인 게 하나도 생각이 안 나더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또 이경실은 "22세가 이 돈을 모으기 쉽지 않지 않나"라며 "드라마를 간간이 하는데 연기자는 일이 계속 있지 않다"며 "그래서 새벽 아르바이트도 사이사이에 했더라. 20세 이후로 내게 돈을 타간 적이 별로 없다. 지금도 JTBC 토요드라마 '알고있지만'에 출연 중"이라고 설명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