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물품·사진 빼려다 유족과 대치

서울시 물품 정리 시도에 유가족·시민단체 기억공간 집결 중
서울시 사진·물품 정리 후 26일 철거…서울기록원 임시보관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1-07-23 17:04 송고 | 2021-07-24 07:38 최종수정
서울시가 23일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위해 내부 사진과 물품 정리에 나선다고 통보한 가운데 세월호 유가족 측이 기억공간 앞에 서있는 모습.© 뉴스1 이기림 기자

서울시가 23일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위해 공간 안에 있는 사진과 물품 정리에 나서겠다고 통보하면서 세월호 유가족 측과 대치하고 있다. 

서울시와 세월호 유가족 측에 따르면 시는 이날 오후 3시30분쯤 세월호 기억공간 내부의 사진과 물품 등을 정리하겠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유가족 측의 반대로 오후 4시30분 현재 양 측은 기억공간 앞에서 대치 중이다. 유가족 측은 기억공간 앞에 서있는 트럭을 가리키며 "트럭 치워라"고 외치기도 했다. 

관련 소식이 전해지면서 철거 반대 유가족 및 시민단체 등의 관계자들이 기억공간으로 집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시민은 "오세훈 시장 나오라고 해라"고 외치며 서울시 직원들과 언쟁하기도 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관계자는 "서울시가 내부 물품 정리 기한을 25일까지 통보하고는 오늘 갑자기 정리하겠다고 한다"며 "철거를 막기 위해 기억공간에 계속 머무르며 장소를 지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가족으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는 지난 5일 서울시로부터 세월호 기억공간이 26일부터 철거되므로 사진과 물품을 치우라는 요청을 받았다. 

4·16연대는 지난해 7월에도 서울시로부터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위한 단계별 공사 계획으로 세월호 기억공간 이전 논의를 요청받았지만 "공사 기간 동안 이전할 수 없고 공사 완료 후 광화문광장에 다시 설치해야 한다"는 입장을 서울시에 보낸 바 있다. 

서울시는 기억공간에 있는 사진과 물품을 서울기록원에 임시 보관한 뒤 2024년 5월 경기 안산시 화랑공원에 완성되는 추모시설로 이전할 계획이다. 시는 기억공간 내부의 사진과 물품 등을 정리한 뒤 26일 철거에 들어갈 예정이다.

세월호 기억공간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천막 분향소 등을 대신해 2019년 4월 문을 열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이유로 설치기한이 2019년 12월31일까지 정해졌으나 재구조화 사업의 연기로 운영도 연장돼왔다.


lg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