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조인성 "요즘 이광수가 자꾸 잘생긴 과로 오려고 해…경계중"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7-23 15:20 송고 | 2021-07-25 17:44 최종수정
유튜브 채널 '버거형' 영상 갈무리 © 뉴스1

배우 조인성이 절친 박효준을 만나 이광수를 향해 귀여운 디스를 날렸다.

23일 배우 박효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버거형'에는 '영화배우 '조인성'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진솔한 취중토크 with 모가디슈'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박효준은 조인성을 포장마차로 초대해 삼겹살을 구우며 소주와 맥주를 마시며 과거를 회상했다.

조인성은 "이런 포장마차는 진짜 오랜만이다. 옛날에 이런 데 우리 많이 다녔는데 요즘은 참 없다. 문화가 많이 바뀌었다"며 아쉬워했다.

첫 촬영장에서의 만남을 떠올리던 둘은 스스럼 없이 서로의 볼을 꼬집기도 하는 등 절친 케미를 자랑했다.

그러던 중 조인성에게 배우 이광수의 전화가 걸려왔다. 조인성은 "지금 효준이 형 만나서 유튜브 촬영중이다. 너도 인사하고 네 영화 홍보도 하라"라고 말하면서 박효준에게 전화를 건넸다.

이에 이광수는 기뻐하며 서로 인사를 나눴고, 조인성은 "이번에 영화 '싱크홀'이 개봉하고 광수가 출연한다"며 그를 대신해 홍보를 해줬다.  

이를 듣던 박효준은 "싱크홀 파이팅이다. 시간 괜찮으시면 '버거형' 한번 출연해달라"고 부탁했지만, 조인성은 "얘 바쁘다"며, 전화를 빼앗았고 이광수와의 전화를 종료했다.

또 조인성은 박효준을 향해 "나로 부족하냐? 나 광수랑 라이벌(경쟁자) 관계다. 나 지금 예민하다. 얘가 요즘 잘생긴 과로 오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효준은 "광수 씨 그렇게 하면 안되는데?"라고 말했고, 조인성은 "안되는데 약간 집에 거울이 잘못된 것 같다. 그래서 경계하고 있다. 요즘 겸상도 안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우 조인성과 김윤석이 투톱 주연을 맡은 '모가디슈'는 제작비 약 250억원이 투입된 블록버스터로,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다. 28일 개봉 예정이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