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올림픽] 황의조-권창훈-이강인 정예 공격진…뉴질랜드전 선발 발표

(가시마=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7-22 16:12 송고 | 2021-07-22 16:20 최종수정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김학범호'가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와일드카드 황의조(보르도)를 선봉으로 내세웠다. 그 아래서 권창훈(수원)과 이강인(발렌시아), 엄원상(광주)이 지원사격한다. 정예 공격진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도쿄 올림픽 B조 첫 경기 뉴질랜드와의 경기를 치른다.

이날 올림픽 대표팀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에 황의조를 세웠고 2선에 권창훈-이강인-엄원상이 자리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원두재(울산)와 김동현(강원)이 배치됐고 포백에는 이유현(전북), 정태욱(대구), 이상민(서울이랜드), 강윤성(제주)이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이 꼈다.

송민규(전북), 이동준(울산), 박지수(김천상무) 등은 벤치에서 대기한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