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주공동체라디오, FM 93.5㎒ 주인 됐다…내년 상반기 정식 개국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2021-07-22 14:23 송고
전주시청 전경/뉴스1 DB

내년 상반기부터 라디오 주파수 FM 93.5㎒를 맞추면 전주공동체의 방송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전주시는 최근 방송통신위원회가 주관한 ‘공동체라디오방송 신규허가 공모’에서 (사)전주공동체라디오(대표 김은규)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사)전주공동체라디오는  FM 93.5㎒에서 라디오 방송을 송출할 수 있게 됐다. 이는 공동체라디오가 전국에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지 17년 만에 전북지역에서 최초로 운영되는 성과로, 주민주도형 소통 채널을 확보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사)전주공동체라디오는 시민 설명회와 공간 구축 등 준비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정식 개국, 방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전주공동체라디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시는 지난 4월 전북은행과의 협의을 통해 스튜디오와 송신탑 설치 공간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김은규 대표(우석대학교 미디어영상학과 교수)는 “이번 전주공동체라디오 신규 허가 선정은 그동안 전주지역에서 이뤄왔던 공동체미디어 활동의 결과와 시민들의 성원 덕분”이라며 “앞으로 전주시민의 직접 참여에 의한 진정한 공동체라디오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양명숙 전주시 마을공동체과장은 “다양한 뉴미디어 환경 속에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따뜻한 마을의 이야기를 전할 수 있는 전주공동체라디오가 사업자로 선정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시에서도 공동체라디오의 활성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동체라디오는 말 그대로 공동체 구성원들이 직접 운영하는 지역 밀착형 FM 라디오 방송이다. 방송권역은 각 시·군·구 등이다. 현재 서울 관악·마포, 경기 성남, 광주 북구, 대구 성서, 충남 공주, 경북 영주 등 7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번 공모를 통해 20곳이 추가됐다.


94ch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