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쌈디, 조카 채채와 동반화보…"부끄럽지 않은 큰아빠 될 것" [N화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7-22 13:57 송고
사이먼디 / 엘르 제공© 뉴스1


사이먼디 / 엘르 제공© 뉴스1


사이먼디 / 엘르 제공© 뉴스1
'쌈디' 사이먼 도미닉(정기훈)이 조카 채채(정채온)와 함께 카메라 앞에 섰다. 

22일 공개된 패션매거진 엘르 화보에서 사이먼 도미닉은 조카 채채를 한 팔로 안고 부드러우면서도 시크한 표정을 짓고 있다. 또 슈트와 코트, 니트 재킷에 볼 캡, 커다란 원석이 장식된 반지, 펄과 골드 체인이 엮인 목걸이 등의 액세서리가 어우러진 다채로운 룩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사이먼 도미닉, 쌈디 그리고 정기석으로서의 행보와 삶에 대한 사이먼 도미닉의 가치관과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사이먼 도미닉은 "활동을 시작하던 20대 초반에는 자신을 돌볼 여유가 없었다"며 "마음가짐과 태도, 외모, 성격 모두 예전보다 덜 치열하고, 덜 촌스러운 지금이 가장 좋다"며 자신의 현재를 재점검했다. 더불어 "잠깐 (MSG 워너비를 통해) 발라드 가수로 살았지만, 내 꿈은 계속 래퍼"라며 "이 꿈은 아직 이루지 못한 것 같다"는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조카 채채가 태어난 이후 변화된 부분에 관한 질문에는 "채채가 크면 큰 아빠가 어떤 음악을 했던 사람인지 알게 될 때가 올 거고 그때 내가 부끄럽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하면서, "이번 촬영을 위해 가족들이 서울로 올라와 함께 하루를 보내며 비로소 쉬는 기분이 들었다"라며 "가족이라는 존재가 나에겐 최고의 쉼"이라며 가족을 향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이먼 도미닉과 조카 채채의 특별한 케미가 담긴 화보와 인터뷰, 개별 유튜브 콘텐츠는 엘르 8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