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북한 > 정치ㆍ외교

'전승절'도 내부 결속용으로…"강철의 영장 모셔 승리"

27일 전승절 앞두고 노동신문 '위대한 수령' 선전
'북침' 주장 되풀이…대미·대남 비난 대신 내부 결속 초점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2021-07-22 11:59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지난 조국해방전쟁의 위대한 승리를 추억할 숫자가 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조국해방전쟁의 3년기간에 서울과 수안보를 비롯하여 격전장들을 찾아 헤쳐가신 화선강행군길-5만 수천리"라며 김일성 주석을 추모하고 충성심을 고취했다. 사진은 평양 조선혁명박물관에 전시중인 김일성 주석의 과거 노정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전승절'로 기념하는 6·25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일(7월27일)을 앞두고 김일성 주석의 '위대한 승리'를 주장했다. 다만 미국이나 남측에 대한 비난 보다는 내부 결속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2면에 '위대한 전승의 메아리-강철의 영장을 모시여 우리는 승리하였다'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통해 한국전쟁 당시 김 주석의 주요 전투와 일화들을 소개하며 선전전을 펼쳤다.

'영웅조선, 영웅인민의 존엄을 만방에 떨쳐주신 불세출의 위인' 기사에서는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적의 약한 고리가 아니라 적 기본 집단이 집중 전개돼있고 화력밀도도 가장 높은 서울을 주타격방향으로 선정하셨다"며 "주체적인 군사전략사상이 얼마나 출중한 것인가를 보여준 서울해방작전"이라고 찬양했다.

신문은 "적의 심장부에 역량을 집중해 첫 탕에 된매를 안김으로써 단 한 차례의 공격작전으로 적의 기본집단을 전면적 붕괴에로 몰아넣자는 것이 우리 수령님의 대담하고 통이 큰 작전"이라며 "이렇듯 서울해방전투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창조하신 주체전법이 빛나게 구현돼 승리한 전투"라고 주장했다.

또 '화선강행군 5만 수천리길' 기사에서는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위험하더라도 우리가 전선에 나가 지휘관들과 전투원들을 고무해 주면 그만큼 전쟁 승리의 날이 앞당겨지게 된다고 하시면서 승리의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또 떠나자고 길을 재촉하시었다"며 광주함락을 지휘한 김 주석의 영도력을 강조했다.

이어 "광주는 지도상으로 볼 때 당시 적들이 몰켜있던 대구보다도 아래에 놓여있었다. 해방지역이라고는 하지만 적들의 준동이 그 어디보다 우심했던 그곳에 위대한 수령님께서 나가시리라고 누구도 상상하지 못하였다"며 "그 어느 전쟁사의 갈피에 한 나라의 수령이 전쟁의 승리를 위하여 최전방에까지 나간적 있었던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신문은 이날 기사에서도 한국전쟁이 미국과 남한의 북침으로 발발한 것이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그러나 미국과 남한에 대한 노골적인 비난보다는 김일성 주석의 업적에 초점을 맞춰 이날 관련 기사를 게재했다. 오는 전승절 계기 '이벤트'도 대외적인 메시지보다는 내부 결속에 초점을 맞춰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일성 주석의 사적물이 전시된 평양 조선혁명박물관.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baeb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