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청해부대 '집단감염' 감사착수…보고시점·매뉴얼 준수여부 조사

내달 6일까지 감사…"필요시 기간 연장할수도"
軍 감염병 대응지침 있었다…공개여부는 추후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2021-07-22 11:58 송고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버스를 탄 청해부대원들이 휴대폰으로 바라보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 중 27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상황에서, 국방부가 22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결과에 따라 문제가 드러난 담당자와 지휘관에 대해서는 문책이 예상되고 있다. 다만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책임이 있는 국방부가 감사 주체로 나선 점을 두고 '셀프 감사'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된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22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청해부대 34진의 코로나9 집단감염과 관련 감사관 10명으로 감사팀을 구성해 이날부터 8월6일까지 감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 대변인은 "감사 기간은 청해부대 파병복귀자의 치료 및 격리기간을 고려했다"며 "필요시 감사기간을 연장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감사는 청해부대 34진을 비롯해 국방부 본부, 합동참모본부, 해군본부, 해군작전사령부, 국군의무사령부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감사에서는 △파병 준비단계의 계획수립 및 과정에 대한 전반적인 확인 △작전상황 하 코로나19 발생 초기대응의 적절성 확인 △기타 코로나19 방역 관련 운영 전반에 대한 조사가 중점적으로 이뤄진다.

국방부 관계자는 "집단 감염에 대한 초기 대응을 비롯해 감염 의심자가 발생하고 며칠 뒤에 실제 보고가 이뤄졌는지 등을 살펴볼 것"이라며 "철저히 사실을 감사한 후, 책임자에 대해서는 그 결과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부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 '파병부대 위기관리 매뉴얼'에 감염병 발생시 기본 대응지침이 포함돼 있다고도 언급했다.

부 대변인에 따르면 합참에서 작년 6월 이를 구체화해 '코로나19 관련 대비지침 및 유형별 대비계획'과 '해파부대별 집단감염 발생시 대비계획'을 각군에 시달했다. 

국방부 감사에서는 이와 관련해 청해부대 34진 지휘관들이 이같은 메뉴얼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부 대변인은 현재도 국방부와 합참은 국내외 코로나19 상황 변화에 따라 해외파병부대에 대한 대비지침을 계속 하달 중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군 당국은 관련 지침을 외부에 '비공개'하고 있어 감기 증상 환자 대처 등과 관련해 군이 어떤 방안을 마련했었는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코로나19 대응지침을 담은 매뉴얼 공개와 관련해 "공개여부는 추후에 다시 한 번 검토를 해야 될 부분"이라며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설명을 드릴 수 있도록 검토를 하고 있다고 보시면 된다"고 언급했다.

김 실장은 또 "감기 증세가 있었을 때 함정 안에서의 조치, 합참 보고 부분 등에 대해 '조금 늦었지 않느냐'라는 부분도 지금 현재 국방부 차원에서 감사를 착수해서 확인하고 있는 부분"이라고만 설명했다.

앞서 청해부대에서 첫 감기 증상자가 발생한 건 지난 2일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기항해 물자를 수송했던 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의심했어야 했지만 부대는 단순 감기로 결론 내렸다.

지난 10일 부대 내 감기 의심 증상자가 95여 명에 이르렀고, 부대는 합참에 해당 사실을 보고했다. 보고를 받은 합참은 환자 관리 여건 보장을 위해 작전 활동 중지 및 입항 준비를 지시했다

청해부대는 이달 13일 현지 항구 인근 해역에 정박해 유증상자 6명을 대상으로 유전자증폭 검사를 실시했다. 이 중 6명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결국 집단감염으로 이어졌다.

지난 20일 귀국한 청해부대원 전체 301명 중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271명이다.


carrot@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