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비수도권 비중 3주만에 10→30%대…"전국 대유행 조짐"

비수도권 확진자 21일 0시 기준 546명, 전일 551명이어 올 두번째 규모
비수도권 '5인이상 모임금지' 조치…"더 강력한 조치 필요"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2021-07-22 11:13 송고
강릉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첫날인 19일 강릉 교동 상권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7.19/뉴스1 윤왕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에서 비수도권까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7월 초만해도 10%대였던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한달도 지나지 않아 30%대 중반까지 커졌고, 향후 이를 훨씬 넘어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방역강도가 약하다보니 '풍선 효과'가 발생했기 때문이란 게 지배적이다. 정부가 이틀 전 부랴부랴 비수도권에도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적용했지만, 전국적인 유행 확산을 막기 위해선 방역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2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에 따르면, 비수도권 지역 확진자 비중은 0시 기준으로 지난 1일 14.8%에서 13일 27.6%, 22일 35.6%로 점점 크게 증가했다. 수도권 비중은 반대로 그 만큼 감소했다.

이번 4차 대유행 직전까지만 해도 비수도권 확진자는 100명대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 8일부터 200명대로 올라서더니 21일 551명으로 올 들어 최다 규모를 기록했다. 전국 비중으로는 31.9% 수준이었다. 22일은 546명으로 올해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비중은 35.6%로 더 증가했다.

비수도권은 수도권과 하루 생활권으로 언제든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크다. 특히 앞서 수도권에서 집합금지됐던 유흥시설이 새 거리두기 시행 초기에 1단계였던 비수도권에선 운영이 가능해 '원정 출입'이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정부는 19일 0시부터 2주간 비수도권 지역에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조치했다. 계속 커지는 비수도권 확산세를 막기 위해 지자체가 힘을 모은 것이다.

다만 소상공인의 피해를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적으로 조정하진 않았다. 여름철 휴가를 맞아 피서객이 많이 찾는 제주와 강릉만 19일부터 각각 3단계, 4단계로 격상한 상황이다.

강릉은 24일까지 수도권처럼 사적모임 인원이 오후 6시 이전은 4명까지, 그 이후엔 2명까지만 가능하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 종료되는 수도권의 '4단계'도 연장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렇지 않을 경우 '역 풍선효과'가 발생할 우려가 나오기 때문이다.

비수도권의 5인이상 사적모임금지는 현재 4명까지만 사적 모임이 가능한 수도권의 오후 6시 이전 규정과 비슷한 수준이다. 수도권의 방역강도가 비수도권보다 약해지긴 어려운 상황이다.

동시에 비수도권의 확산세도 잡기 위해 수도권 수준으로 방역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5인 금지 등의 조치로는 부족하다"며 지금보다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ly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