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베테랑'·'신과함께' 제작사 뭉쳤다…'모가디슈', 여름 흥행 기대하는 이유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1-07-22 08:32 송고
'베테랑' '엑시트' '신과함께-죄와 벌' '모가디슈' 포스터 © 뉴스1

유명한 두 제작사가 한 영화를 위해 뭉쳤다. '신과함께'의 덱스터스튜디오와 '베테랑'의 외유내강이 함께 제작한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가 그 주인공이다. 

제작사 덱스터스튜디오와 외유내강이 합작품 '모가디슈'를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 아프리카 모로코 100% 올로케이션으로 촬영 된 '모가디슈'는 오랜만에 선보이는 대작 영화다. 

특히 영화 제작을 맡은 덱스터스튜디오와 외유내강 모두 전통적으로 여름 극장가에 강했던 제작사다. 김용화 감독을 필두로 한 덱스터스튜디오는 2018년 8월1일 개봉한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1227만 관객을 모으며 여름 시장을 주도한 바 있다. 류승완 감독과 강혜정 대표의 외유내강은 2015년 8월5일 개봉한 '베테랑'으로 1341만 관객을, 2019년 7월31일 개봉한 '엑시트'로 942만 관객을 기록한 바 있다. 두 회사 모두 여름 극장에서 작품성, 대중성, 상업성을 모두 갖춘 영화들을 내놓아 믿고 티켓팅하게 만드는 상업 영화 제작사로 거듭났다.

이처럼 한국 대표 흥행 영화들을 제작해온 회사들의 만남 만으로도 주목 받고 있는 '모가디슈'는 양사의 아이디어가 모여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28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