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통신ㆍ뉴미디어

'6G 시대' 대비 위해 산·학·연 뭉쳤다…위성통신 포럼 출범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2021-07-21 14:00 송고 | 2021-07-21 17:04 최종수정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06.18 /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G 시대 초공간 네트워크의 핵심인 지상-위성 통신망 통합에 대비해 위성통신 산업 저변을 확대하고 민관협력 창구 역할을 수행하게 될 '위성통신 포럼'이 출범했다고 21일 밝혔다.

'위성통신 포럼' 창립총회는 창립준비위원회 주최로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개최됐다.

위성통신 포럼은 21일 현재 KTSat,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시스템, LIG넥스원, AP위성,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20여개 회원사·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대표 의장사로 KTSat이 선임됐다.

또한, 이 날 포럼 집행위원장으로 강충구 고려대 교수가 선임됐으며, 기술·산업·주파수·대외협력 4개 전문위원회의 위원장도 선임됐다.

기술 전문위원장은 변우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본부장, 산업 전문위원장 한창헌 한국항공우주산업 부문장, 주파수 전문위원장은 홍인기 경희대 교수, 대외협력 전문위원장 김재현 아주대 교수가 선임됐다.

포럼은 앞으로 기업, 대학, 출연연 등 위성통신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해 연구조사 활동을 진행하고 연구보고서 및 이슈리포트를 발간하는 등 전문가 소통 채널을 강화한다. 또 기술·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제언, 국민 공감대 확산 등 위성통신 산업 생태계 성장을 지원하는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포럼 창립행사에서 영상축사를 통해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성공에 이어 다가올 6G 시대에도 글로벌 리더십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초공간 통신에 필수적인 위성통신 기술력 확보가 시급하다"며 "한미정상회담 후속으로 6G 등 신흥기술 분야에서 한미간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키는 동시에, 국내 위성통신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위성통신 포럼이 그 구심점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도 영상축사를 통해 "우주시대가 활짝 열리고 있는 지금, 위성통신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여러 기업들이 위성통신 포럼에 함께 한다면 우주시대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며 "위성통신 포럼이 역할을 다하여 우주시대를 같이 헤쳐 나가자"고 당부했다.



seungjun24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