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산동 박물관서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기획전' 동시 개막

한성백제박물관 20일부터 '황하와 태산'…유물 사진·영상 교류전시
산동박물관도 같은날부터 '백제 한성기의 왕성과 왕릉' 전시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1-07-19 06:00 송고
한성백제박물관의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기획전 안내 포스터.(서울시 제공)© 뉴스1

한성백제박물관은 한중 문화교류의 해와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중국 산동박물관과 각 도시를 대표하는 유물을 선보이는 기획전을 동시 개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유물을 실제로 교류하기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사진과 영상으로 교류 전시한다. 양국에서는 온오프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한성백제박물관은 중국 산동성 일대의 선사시대부터 제나라·노나라에 이르는 광대한 역사를 대표하는 유물 70여점을 엄선해 '황하와 태산 : 제노문화전'을 20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연다.

신석기시대 중국 용산 지역에서 발견된 '목 긴 검은 잔', 청동기시대 '청동제기', 한나라 때 왕의 시신에 입혔던 '금루옥의' 등이 관객을 만난다.

현장에서 관람하려면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해야 한다. 관람 인원은 시간당 70명 이내로 제한한다. 전시 사진 및 영상은 박물관 홈페이지와 유튜브에서도 볼 수 있다.

중국 산동박물관은 한성백제 유적에서 출토된 대표 유물 70여점을 선보이는 '백제 한성기의 왕성과 왕릉전'을 20일부터 8월 1일까지 개최한다.

서울시민들은 중국 산동성 문화여유청 홈페이지 '호객산동', 서울중국문화센터 홈페이지, 주 칭다오 대한민국 총영사관 SNS 등을 통해 전시회를 즐길 수 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