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무열·김아중·서강준 '그리드'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촬영 빨간불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7-15 14:47 송고
(왼쪽부터) 김무열·김아중·서강준 © 뉴스1
드라마 '그리드' 스태프 중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에 빨간불이 켜졌다.

15일 뉴스1 취재 결과, 김무열 김아중 서강준 등이 출연하는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그리드' 스태프 중 한 명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현재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그리드'에 출연 중인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그리드'는 '비밀의 숲' 시리즈와 '라이프'를 극본을 집필한 이수연 작가의 신작이다. 당초 '제로'로 제목이 알려졌지만 '그리드'로 바뀌었다.

한편 '그리드'는 국내 론칭을 준비 중인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