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올해 상반기에만 55회 멈췄다"…제주, '신재생에너지 총량제' 도입

연구용역 연말까지 진행…제도 도입시 피해규모 등 산정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2021-07-14 18:03 송고
제주시 한경면에 있는 탐라해상풍력발전소.(제주도 제공)© 뉴스1

제주도가 풍력·태양광 발전이 '우후죽순' 늘면서 전력이 남아돌자 '신재생에너지 총량제'를 도입하기 위해 용역을 발주했다.

제주도는 지난 13일 용역비 9500만원을 들여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허가 총량제 연구용역을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기간은 오는 12월까지 5개월간이다.

용역은 제주연구원에서 수행하며, 진행과정에서 실무협의체(한국전력·전력거래소·전기안전공사·제주에너지공사)를 구성, 용역진과의 협업을 통해 결과를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용역에는 △장래전력 소비 및 공급량 분석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연도별 적정 허가량 및 운전량(분산에너지 정책추진·재생에너지 전력 유연화를 위한 섹터커플링·해저 제3연계선 등 재생에너지 수용량 추가 확대 사항 포함) △타당성 검토 및 관련 법령 제·개정 사항 도출 △향후 출력제어 및 허가 총량제 도입으로 예상되는 피해규모 산정 및 지원방안 등이 주요 사항으로 담긴다.

제주도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자와 관련 업계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허가 총량제 도입이 타당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올 경우 이를 내년 상반기 중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전력이 남아돌아 풍력·태양광발전 가동을 멈추는 '출력제어'상황이 자주 발생하자 신재생에너지 보급 속도를 '제어'하겠다는 취지에서 이번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2012년 '탄소없는 섬 제주 2030(CFI2030)' 비전을 선포하면서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정책적으로 추진했다.

그 결과 2021년 6월 기준 태양광 발전설비 435㎿, 풍력 발전설비 295㎿로 확대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제주지역 총 발전량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보급률)이 2011년 4.9%에서 2020년 말 기준 19%까지 확대됐으며, 이는 전국 최고이자 정부의 2030년 목표의 95%에 육박하는 수치다.

하지만 전국 최고 수준의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재생에너지의 급격한 확대로 출력제어 문제가 대두했다.

제주도내 출력제어는 2015년도 3회에서 지난해 77회까지 늘고 올해(6월말 기준)에도 55회에 이른다.

태양광 발전시설에 대한 출력제어도 가시화되고 있다.

특히 한전 전력계통 포화로 2020년 10월 이후 개발행위허가를 받은 사업자는 전기사업허가를 받고도 79개소·30㎿다.

윤형석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제주도는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가장 선도적인 위치에 서 있지만, 출력제어 등 타 지자체에서 겪지 못한 문제 또한 경험하고 있다"며 "제주도에서 선제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분야의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ks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