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가계빚 한달새 10조1000억 급증…은행 대출 잔액 1030조4000억(종합)

전금융권 주담대 6조3000억 ↑, 기타 3조7000억 ↑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21-07-14 12:00 송고 | 2021-07-14 12:10 최종수정
© 뉴스1

6월 전(全)금융권의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10조1000억원 증가하며 가파른 오름세를 나타냈다. 앞서 SKIET 주식 공모청약에 투자자들이 대거 몰렸다가 지난 5월 청약증거금 반환으로 일시적으로 줄어들었던 가계대출이 다시금 '본궤도'에 진입한 것이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은 1030조4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조3000억원 늘었다.

앞서 SKIET 공모청약에 투자자들이 몰렸다가 5월 3일 청약증거금 반환의 영향으로 5월에는 일시적으로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감소했으나, 6월 들어선 전반적인 가계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5월달에는 SKIET 공모청약에 따른 일시적 영향으로 감소한 뒤 6월 들어선 은행 가계대출의 높은 증가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2월 1003조1000억원으로 첫 1000조원을 돌파한 뒤 줄곧 1000조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은행 가계대출은 주담대와 기타대출로 구성되는데, 주담대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752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5조원 늘었다.

앞서 은행의 주담대 증가액은 지난해 7월 4조원, 8월 6조1000억원, 9월 6조7000억원, 10월 6조8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이어 11월 6조2000억원으로 증가폭이 줄었다가 12월 6조3000억원, 올해 1월 5조원으로 등락을 나타냈다. 올해 2월에는 6조4000억원, 3월 5조7000억원, 4월 4조2000억원, 5월 4조원, 6월 5조원을 기록했다.

5월 말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 기타대출 잔액은 277조3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3000억원 늘었다.

지난달 말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1022조1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5조1000억원 늘었다. 이 가운데 대기업 대출 잔액은 173조1000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1조1000억원 줄었다.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849조원으로 6조1000억원 늘었으며, 이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405조4000억원으로 3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날 금융위원회는 은행권과 제2금융권을 아우른 전금융권 가계대출 동향을 발표했다. 지난 6월 전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10조1000억원 증가했다. 한달 전인 지난 5월 전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1조8000억원 감소했으나 한달만에 다시 증가로 돌아선 것이다.

대출항목별로 살펴보면 지난달 전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전월 대비 6조3000억원 늘었다. 앞서 5월 전월 대비 4조5000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확대된 규모다.

기타대출은 전월에 비해 3조7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4월 20조2000억원 증가했다가 5월 들어 6조2000억원 감소한 뒤 다시 증가 전환한 것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은 집단대출 실행 확대 등으로 전월대비 증가폭이 확대됐다"며 "기타대출 증가액은 3조7000억원으로 올해 상반기 월평균 증가액(4조5000억원)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se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