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FDA, 얀센 백신 부작용 '근육 마비' 길랭-바레 증후군 경고(상보)

"1280회분 중 100회분서 증상, 팔·다리 힘 빠지고 따끔"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1-07-13 13:54 송고 | 2021-07-13 14:16 최종수정
얀센 백신. 2021.6.1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의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부작용을 경고했다.

1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FDA는 성명을 통해 얀센의 1회 접종용 코로나19 백신이 '길랭-바레 증후군'(GBS)이라는 희귀한 신경 합병증의 위험성을 증가시킬수 있다는 경고문을 백신 라벨에 추가했다.

GBS는 신체 면역체계가 신경세포를 손상시켜 근육 약화와 마비를 일으키는 신경질환이다.

이에 따라 얀센 백신의 라벨에는 "긴급 사용 승인 하에 얀센 코로나19 백신을 사용한 이후 발생한 부작용에 대한 보고는 백신 접종 후 42일 동안 GBS의 위험이 증가했음을 시사한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또한 "유효한 증거는 얀센 백신과 GBS 위험 증가 사이의 연관성을 시사하지만, 인과관계를 확립하기에는 불충분하다. 모더나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에서는 유사한 신호가 식별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FDA는 얀센 백신 1280만회분 중 100회분에서 GBS 증세가 미국 정부의 백신 이상 보고 시스템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FDA는 "얀센 백신을 접종한 일부 사람에게서 GBS가 발생했다"며 "백신 접종 후 42일 이내에 증상이 시작됐다. 이러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설명했다.

FDA에 따르면 백신을 접종한 후 팔과 다리가 힘이 빠지거나 따끔거림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치료를 받아야 한다.

다른 명백한 증상으로는 걷기, 말하기, 씹거나 삼키기가 어려워지고, 사물이 둘로 보이거나 장이나 방광의 조절에 문제가 있다.

FDA는 100건의 GBS 보고됐으며, 95명이 입원하고,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매년 3000~6000명의 GBS 환자가 발생하며, 거의 대부분 치유된다.

GBS는 계절성 인플루엔자 백신과 대상포진 예방 백신 등 특정한 백신과 관련된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

J&J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및 FDA와 함께 이 문제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CDC는 비록 얀센 백신이 GBS의 위험을 높인다 하더라도, 여전히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낫다고 CDC는 강조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도 같은 의견을 내보이며 "백신과 관련된 부작용은 항상 발견된다"고 말했다.

다만 CDC와 FDA는 GBS를 계속 주시하고 있다. CDC는 조만간 예방접종 자문위원회가 열려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