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30분 만에 주차장 도면 1000개'…DL이앤씨, AI 설계기술 특허출원

균일한 시공품질에 원가와 공사기간·하자↓까지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21-07-13 11:07 송고
DL이앤씨의 지하주차장 자동 설계 프로그램 화면 예시. DL이앤씨 제공. /뉴스1

DL이앤씨가 인공지능(AI) 설계기술을 활용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 조성에 나선다.

DL 이앤씨는 13일 AI 설계기술을 개발해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AI가 아파트 단지의 환경을 분석해 30분 만에 1000건의 지하주차장 설계안을 자동으로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단지 환경에 최적화된 설계안을 모든 현장에 균일한 품질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주차장의 골조 공사에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사전 제작 콘크리트)의 사용 비율이 높게 반영한 설계안을 만들어 내기 때문에 우수한 품질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프리캐스트 콘크리트는 공장에서 생산되어 품질이 균일하며 간단하게 현장 설치가 가능하다. 전통적인 현장 타설 공법보다 균일한 시공품질 유지가 가능할 뿐 아니라 원가와 공사기간, 하자를 줄일 수 있다.

이번 기술은 인공지능이 차량의 동선을 고려해 한정된 공간에서 가장 많은 주차 대수를 확보하는 지하주차장 설계를 도출하는 것이 핵심이다. 인공지능이 수많은 대안을 비교해 최적의 설계를 도출할 수 있는 '제너레이티브 디자인(Generative Design)' 개념을 적용했다.

주차장이 들어설 구역의 모양, 아파트 동의 방향과 배치 등의 조건을 입력하면 수천 건의 설계안이 자동으로 만들어진다. DL이앤씨는 학습된 알고리즘을 이용해 1000개의 대안 설계를 단 30분 만에 도출할 수 있다.

성능 검증 결과 AI가 설계한 주차장은 기존의 방식보다 주차가능 대수를 평균 5% 이상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DL이앤씨는 자체적으로 쌓은 AI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외부와 협력해 한 단계 높은 기술을 개발하는 개방형 혁신도 추진한다.

특히 건축관련 AI 연구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연구기관인 미국 카네기 멜론 대학교의 연구진(연구책임 이진모)과 함께 아파트 단지의 주동 배치를 설계하는 AI기술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용적률 및 세대 수, 일조량 등을 고려해 AI가 스스로 다양한 대안을 작성하고 평가한다. 기술은 올해 적용성 검토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실제 설계에 적용할 계획이다.

김정헌 DL이앤씨 상무는 "AI를 활용한 기술을 통하여 작업 능률을 향상하고, 많은 고객에게 좀 더 차별화된 최적의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께 더욱더 완벽한 공동주택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연구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averic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