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이젠 '빚투'도 못하겠네"…올해 3분기 가계대출 더 깐깐해진다

국내은행 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태도 작년 4분기 이후 최저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21-07-12 12:00 송고
© 뉴스1

올해 3분기 은행에서 대출 받기가 한결 어려워질 전망이다. 정부가 7월부터 은행권을 겨냥한 차주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강화하면서 국내 은행들의 가계대출 심사가 더욱 깐깐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은 12일 금융기관 대출 관련 올해 2분기 동향과 3분기 전망을 담은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대출행태서베이는 지난달 14일부터 25일까지 국내 총 201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지난 3개월간(4~6월) 대출 동향과 향후 3개월간(7∼9월) 전망을 설문 조사해 -100에서 100 사이의 지수로 표시했다.

이 지수가 플러스(+)를 나타내면 금융기관의 대출태도가 완화된다는 뜻이다. 대출 금리를 낮추고 한도를 연장하는 식으로 대출이 전보다 쉬워진다. 마이너스(-)는 그 반대로 금융기관 대출태도가 강화돼 대출이 전보다 어려워진다.

자료=한은. © 뉴스1

올해 3분기 국내은행의 대출태도지수는 -3으로 집계됐다. 차주별로 △대기업이 -3 △중소기업 3을 나타냈다. 아울러 △전세자금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을 아우른 가계주택은 -18 △가계 신용대출 등의 가계일반은 -18로 모두 지난해 4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에 대한 국내은행의 대출태도는 신용리스크 관리 필요성 증대, 감독당국의 차주단위 DSR 확대적용과 비주택담보대출에 대한 담보인정비율(LTV) 규제 강화 등 가계대출 규제 강화의 영향으로 가계주택과 가계일반 자금 대출 모두 전분기보다 크게 강화될 전망"이라고 했다.

자료=한은. © 뉴스1

국내은행의 신용위험지수는 18을 나타냈다. 차주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3 △중소기업이 15 △가계 18을 기록했다.

대기업은 전 세계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되며 신용위험지수가 감소 전환했다. 다만 중소상공인과 중소법인을 아우른 중소기업은 실적이 뚜렷하게 개선되지 않으면서 신용위험지수가 여전히 플러스(+)를 나타냈다.

이 관계자는 "가계의 신용위험은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소득개선 지연 우려, 대출금리 상승으로 인한 채무상환 부담 증대 가능성 등으로 전분기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자료=한은. © 뉴스1

올해 3분기 국내은행의 대출수요지수는 6을 기록했다. 차주별로 △대기업이 3 △중소기업이 12 △가계주택이 6 △가계일반이 0을 나타냈다.

이 관계자는 "올해 3분기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돼 기업의 유동성 수요가 이어지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대출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가계 대출수요는 주택과 전세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주택자금 수요가 전분기보다 다소 늘어나겠지만, 일반자금 수요는 DSR 규제 강화 등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크게 위축되면서 보합 수준을 보일 전망"이라고 했다.


se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