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부산시, 혹서기 취약계층 어르신 대상 여름철 보양식품 등 지원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2021-07-08 11:20 송고
부산광역시청 전경 © News1 DB

부산시가 여름철 대표적 취약계층인 홀몸 어르신들의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나섰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부산지역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상승하고 강수량은 비슷할 전망으로 평년보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부산시는 재해구호기금(7000만원)과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전달한 후원금(2000만원) 등 총 9000만원으로 16개 구·군에 거주하는 혹서기 취약 어르신 5222명에게 혹서기 대비 용품을 지원한다. 

시는 앞서 지난 5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을 통해 혹서기 취약계층 어르신 약 2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필요 물품 수요조사를 시행했다.

수요조사 결과를 반영해 △여름철 보양식품 키트(2350명) △여름 이불(1331명) △여름 내의(800명)△선풍기(741명) 등을 지원한다.

시는 부산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 구·군 독거노인 보호사업 수행인력 1937명을 통해 9일까지 혹서기 대비 용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물품 전달과 더불어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폭염에 대비한 행동 요령 및 건강수칙 등도 안내할 계획이다.


che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