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외교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위한 민관회의 개최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2021-07-07 19:52 송고
최종건 차관.(외교부 제공)© 뉴스1

외교부는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민관회의를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주재로 열었다.

최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 간의 소통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참석자들은 긴밀한 소통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향후에도 피해자 중심의 원칙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방향 모색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4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최초로 열린 첫 '민관 협의회의' 후속 조치 성격이다. 당시 회의에는 최 차관을 비롯해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과 피해자 지원단체, 학계 전문가, 법률대리인 등이 참석했다.


carrot@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