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도자재단 ‘방구석, 솜씨자랑’ 공예 공모전 열어

도자·목공 등 분야서 직접 만든 공예품 출품

(수원=뉴스1) 송용환 기자 | 2021-07-06 16:08 송고
한국도자재단이 오는 8월16일까지 ‘방구석, 솜씨자랑’ 공모전을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1위를 차지한 작품인 ‘냄비뚜껑의 향긋한 재탄생’./© 뉴스1

한국도자재단(경기 이천시)은 오는 27일부터 8월16일까지 직접 만든 공예작품을 뽐내는 ‘방구석, 솜씨자랑’ 공예 공모전을 연다.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이번 공모전의 공모분야는 도자, 목공, 유리, 종이, 퀼트 등 손으로 만들 수 있는 모든 공예다.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이 제한된 상황을 고려한 행사로, 장소에 상관없이 자신이 직접 만든 공예품이 있다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개인 또는 팀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팀으로 신청하면 최대 4명까지 가능하다.

다만 국·내외에서 이미 전시 공지됐거나 상품화된 제품 또는 그 모방품, 다른 유사 공모전에 출품해 입상한 작품, 미완성 작품이거나 마무리가 불량한 작품, 제작 과정이 없는 작품은 심사에서 제외된다.

참여 희망자는 완성된 공예품 사진(1컷)과 제작 과정이 담긴 사진(3컷)을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 홈페이지(csic.kr)에 게시하면 된다.

심사를 거쳐 대상 1명(200만원), 최우수상 1명(50만원), 우수상 3명(10만원), 특별상 4명(5만원) 등 9명을 선정해 총 상금 300만원을 지급한다.

우수작품 선정은 1차 내부심사, 2차 대중심사를 거친다. 2차 대중심사는 온라인 공개투표로 8월 20일부터 9월 7일까지 진행된다. 심사에 참여한 100명을 선정해 각각 5만원 상당의 선물을 증정한다. 우수작품은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에 전시된다.


sy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