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과기정통부, 33개팀 'K-글로벌 스타트업'으로 키운다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1-06-30 14:00 송고
© News1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30일 '2021년 K-글로벌 스타트업 공모전' 참가팀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올해로 12회를 맞은 이번 공모전은 IT 기술 기반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해 창업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팀은 총 33개 팀이다. 지난 4월27일부터 5월27일까지 공모를 진행하고 최종 심사를 거쳐 선발됐다.

이날 출범식에는 33개 참가팀과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유관기관이 참여했다. 지원 프로그램 안내 및 공모전 선배 기업 특강 등이 진행됐다.

참가팀들은 전문가 집중 지도, 분야별 기술 세미나, 협업 공간 지원, 우수 기업 홍보 및 투자유치 역량 강화 교육, 투자유치 기회 등을 약 6개월 동안 지원받을 예정이다.

또 네이버 클라우드 및 네이버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의 지원, 제트브레인의 통합개발환경을 위한 개발 도구 제공 등 다양한 후원도 함께 진행된다. 또한, 전년도 공모전 참가팀인 비즈니스캔버스 김우진 대표가 선배 기업으로 참석해 노하우 및 경험을 공유하고, 자사 지식관리 기반 문서 협업 도구 '타입드'(Typed)를 제공할 예정이다.

각 참가팀은 연말 최종 피칭 대회에서 우수 스타트업으로 선정될 경우 총 2억원의 창업지원금을 추가 지원받을 수 있다. 대상 팀은 1억원, 최우수상은 5000만원, 우수상 3000만원, 장려상 2팀에는 1000만원이 지급된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위기를 기회로 삼아 성장과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ICT산업의 중심에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스타트업이 있었으며, 이번 참가팀들이 대한민국 ICT산업의 미래를 밝히고,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업으로 성공하길 응원한다"고 밝혔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