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통신ㆍ뉴미디어

KT, BC카드의 마이데이터 서비스 위한 클라우드 구축 나선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1-06-30 09:51 송고
KT가 BC카드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시스템 설계 및 구축을 맡는다. KT 직원들이 BC카드 마이데이터 사업을 위해 적합한 클라우드 모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 뉴스1

KT가 BC카드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구축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KT 클라우드가 마이데이터 사업에 활용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8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마이데이터는 은행, 보험, 카드사 등 금융기관에 흩어져 있는 개인신용정보를 한곳에 모아 스스로 통합 관리할 수 서비스다.

KT는 BC카드의 마이데이터를 수집·분석·저장하는 클라우드 시스템 설계와 구축을 맡는다. 아울러 BC카드의 마이데이터 서비스 개발에도 함께 한다.

BC카드는 △내 자산 지킴이 △인텔리전트 금융 △소상공인 사업지원 등 페이북, 비씨카드 가맹점 애플리케이션(앱)에 신용관리 및 자산관리를 비롯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KT는 BC카드가 클라우드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 표준개발 방법론을 적용한다.

MSA는 앱의 핵심 기능을 작게 쪼개 설계하는 방식으로 인프라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이에 따라 BC카드는 시장환경 변화에 맞춰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빠르고 유연하게 제공할 수 있다. MSA는 구축 시스템보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효율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KT는 BC카드 마이데이터 구축사업을 위해 KT DS 및 KT넥스알(NexR)과 협업해 BC카드 마이데이터 사업에 필요한 모든 조건을 맞춤형 개발한 DX 플랫폼(PaaS, Platform as a Service)을 제공한다.

이미희 KT Cloud/DX사업본부장(상무)은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클라우드를 접목해 보다 빠르고 유연한 금융혁신 경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KT는 BC카드를 통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전하면서도 안정적인 클라우드 기반의 금융권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