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민주당, 양향자 지역사무소 '성범죄' 사죄…"엄중·신속한 조치"

(광주=뉴스1) 고귀한 기자 | 2021-06-23 21:07 송고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양향자 국회의원 지역사무실에서 발생한 성범죄 의혹과 관련해 "무관용 원칙으로 철저히 조사하고, 최대한의 엄중하고 신속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보도된 의혹에 대한 확인 및 조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나 그 모든 것에 앞서, 큰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분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양향자 의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처음 보고 받았고, 16일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에게 시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민주당은 진상조사 과정에서 피해자 격리, 관련자 직무배제, 지역사무실 폐쇄, 중앙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의 피해자 상담 등 후속 조치가 진행됐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 대변인은 "본인 및 직계가족의 입시·취업 비리, 부동산 투기, 성추행 연루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천명한 바 있다"며 "민주당은 이 사건에 대한 사법절차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당 차원의 가해자 조사를 신속하게 병행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당 차원에서도 엄중하고 철저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양향자 의원 지역사무소에서는 직원이 부하 여직원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역사무소 회계책임자인 A씨가 여직원 B씨를 상습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최근 직무배제됐다는 의혹이다.

50대인 A씨는 양 의원의 사촌 동생으로 지역사무소에서 회계책임을 맡고 있다.

A씨는 지난해 총선에서 양 의원이 당선된 이후 지역사무소에서 근무하며 수개월에 걸쳐 B씨에게 성폭력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은 최근 민주당 중앙당에 신고하기 위해 찾아갔으나 구두로 진술하고 피해신고서는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