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원자력연, 방사성 오염토양 중 세슘만 쏙 제거하는 기술 개발

자성 복합체 활용, 점토와 세슘만 선택적으로 제거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2021-06-23 13:47 송고
자성 분리기술을 이용해 방사성 오염토양으로부터 세슘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모식도(원자력연 제공) © 뉴스1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해체기술연구부 김일국 박사 연구팀이 자성복합체를 활용해 방사성 오염토양 중 점토와 세슘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자성분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방사성 세슘은 물리·화학적 특성 때문에 오염토양 중 점토에 강하게 흡착한다.

이 때문에 토양 중 10~30%를 차지하는 점토를 우선 선택적으로 분리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표면이 마이너스 전하를 띠는 점토의 일반적 특성을 이용했다.

플러스 전하를 띤 자성나노입자를 제조해 정전기적 인력으로 토양 내 점토 입자와의 선택적 결합을 유도했다.

이 과정에서 자성을 부여받은 점토 입자는 외부 자석을 통해 추가적인 에너지 없이 쉽게 분리가 가능하다.

자기력만을 이용해 분리하고, 분리에 이용하는 용액은 계속 재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별도의 폐액처리가 필요하지 않아 경제성이 우수하다.

자석으로 점토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간단한 메쉬필터를 결합함으로써 분리의 선택성을 더욱 높일 수 있었다. 여기까지의 과정만으로 이미 약 90% 제염효과를 확인했다.

이어 연구팀은 남은 토양을 페로시아나이드(세슘 제거용 입자)가 결합된 자성 흡착제를 투입해 세척했다.

세척 실험 결과 세슘이 약 95% 이상 제거되는 것을 확인했다.

결과적으로, 방사성 오염토양 중 점토를 자성분리하고 자성 흡착제를 이용한 세척까지 진행함으로써 약 97%의 방사성 세슘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이번에 개발한 토양정화 기술은 방사성 오염토양 뿐 아니라 중금속, 유류 등 일반 환경오염 토양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를 주도한 연구원 김일국 박사는 “향후 원자력시설 해체 시 발생할 수 있는 대량의 방사성 오염토양을 처리하는 데 직접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케미칼 엔지니어링 저널’ 온라인판에 지난달말 게재됐다.


km50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