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尹 X파일'에 野 집안싸움…장성철 "안받겠다더니" 김재원 "못깐다며"

김재원 "공개 요구에 장성철 거절"…장성철 "김재원이 주지 마라 했다"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2021-06-22 12:08 송고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 ©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했다는 '윤석열 X 파일'이 정치권을 달구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지도부의 X파일 확보 시도 문제를 놓고 야권 내에서 진실공방이 벌이지고 있다.

X파일을 입수했다고 주장한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22일 CBS와 TBS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힘이 'X파일'을 확보하기 위해 접촉해 왔다고 주장했다. 

장 소장은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보좌관을 지낸 야권 인사다. 

장 소장은 "김재원 최고위원이 일요일(20일)에 통화할 때 그 파일을 달라고 하길래 주겠다 했더니 '내가 갖고 있으면 오해를 받게 될 거 같으니 주지 마세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이 다음 날 당 회의에서 (X파일을) 공개하라고 하는 걸 보고 참 황당했다"고 했다.

장 소장은 'X파일을 입수했다면 윤 전 총장에게 건네거나 우리 지도부에 넘겨야 아군'이라고 한 정미경 최고위원을 향해서도 "드릴 테니 자신 있으면 공개하시라"라고 했다.

반면 김 최고위원은 장 소장과 지난 20일 2차례 통화한 내용을 공개하며 이같은 사실에 반박했다.

김 최고위원의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X파일의 내용이 심각한가 여부를 물으면서 민주당의 정치 공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차라리 미리 공개해 버리는 게 어떤가'라고 했는데 장 소장은 '그건 안 된다'라고 답변했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의 문건 공개 요구에 장 소장이 응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어 "'그러면 나에게 넘겨라. 내가 공개해 주겠다고 했는데 이를 장 소장이 거절했다"며 "단칼에 거절당한 제가 좀 멋쩍어서 '그럼 주지 말아라. 혹시 누설되면 내가 뿌렸다고 할 거 아니냐'고 답변한 게 전부"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장 소장은 "(김 최고위원이) 'X파일을 달라'고 해 지도부니까 주겠다고 했더니 '여러가지 오해도 받고 이상한 일이 벌어질 것 같으니 주지 마라'고 했다"며 김 최고위원과 다른 설명을 했다.

장 소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도 지난 19일 X파일 문건 제공을 위해 전화를 했지만 이 대표가 받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저와 연락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전달된 것도 없다"며 "장 소장이 저와 상의를 통해서 그런 일을 진행할 관계에 있는 건 아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선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 News1 이동해 기자



m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