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정부 반대에도 '전국민' 지원금 고수…"6월 국회서 구체화"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개편안 환영"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1-06-20 17:09 송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6.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민생과 경제회복의 방점이 될 전국민 재난지원금의 구체적인 안을 6월 국회에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내수진작과 경기부양을 위한 마중물이자 '경제버팀목'이 될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민주당은 현재 정부와 논의 중인 2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정부는 소득 상위 30%에 대해선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는 선별적 지급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원내대변인은 "재난지원금으로 인한 소비 진작 효과가 해외 유사 사례에 비해 1.8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재난지원금 사용 기간 중 소상공인 매장 이용 비율 역시 1.7배가량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재난지원금 지급은 소비를 증가시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경제활동을 지속할 수 있게 해주는 버팀목 역할을 수행한다"며 "경기 부양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해선 "매출 회복을 고대하고 계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여러분, 일상에서의 만남을 기다리셨을 국민 여러분께 선물이 될 수 있는 정부의 개편안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jy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