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하석진 "키 크고 마른 여성 좋아…결혼 못한 것보다 갔다온 사람이 낫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6-20 10:26 송고 | 2021-06-21 11:09 최종수정
하석진의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 뉴스1

배우 하석진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이상형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지난 18일 하석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이 즈음에서. 사랑과 연애, 이별, 그리고 결혼에 대해 얘기해봤습니다(with 가전주부, 말많은소녀, 연애 대담, 소개팅 썰)'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속 하석진은 유튜버 '가전주부'의 스튜디오(제작실)를 찾아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하석진은 "결혼 하고 싶은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결혼을 하고 싶다. 원래는 별로 안 그랬었는데 재작년부터 조금 생각이 들었다. 나이도 찼고, 혼자 있으면 부정적인 면이 더 많아진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은 '불혹 될 때까지 노총각이다' 이러면 뭔가 하자가 있어 보이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이에 가전주부는 "사실 요즘 마흔 정도의 나이는 노총각계의 신생아 느낌이다"라고 이를 부인하며 "요즘 결혼은 선택의 문제이기 때문에, 겉으로 보기에 멀쩡한 남자가 결혼을 안 하고 있으면 '결혼의 필요성을 못 느끼나 보다'라는 생각을 더 많이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가전주부의 위로(?)에 하석진은 "지금 열심히 노력 중이다"라고 화답했다.

또 하석진은 "'갔다 온 게 낫냐, 아니면 못 간 게 났냐'라고 누가 묻는다면 갔다 온 게 낫나고 생각한다"며 "관계에 최선을 다해본 사람과, 계속 간을 보고 있는 사람을 비교한다면 갔다온 게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가전주부는 "이혼남이란 것은 그래도 한번 다녀왔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검증이 됐다는 의미로 해석한다는 것이냐"는 말에 하석진은 "그 말이다"라고 이를 인정했다.

특히 하석진은 이상형을 묻는 말에 "결혼이랑 이상형을 결부 짓기에는 사실 좀 다른 요소인 것 같다"면서도 "키가 작은 사람보다는 큰 사람이 좋고, 글래머보다는 마른 편의 체형을 선호한다. 외적인 부분은 그렇다"며 "성격의 경우는 제가 생각보다 내향적인 사람이다. MBTI로 치면 I쪽이기 때문에 E쪽인 외향성을 가진 분이 더 좋더라. 그리고 평소 여행 다니는 걸 좋아하는데, 함께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 상대방의 직업에 대해선 "내가 직업이 좀 불안정하고 불규적적이고 또 내가 맞출 수 있는 경향이 있어서 상대방은 레귤러한 출퇴근을 가진 직업군이면 좋겠다는 생각이 어렴풋이 했었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연예계 대표 '뇌섹남'으로 알려진 하석진은 2005년 CF '대한항공 - 황산편'을 통해 데뷔해 활발히 배우 활동을 하고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