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재원 "이준석, 술집앞 사나운 개주인처럼 굴어…윤석열 오고싶겠나"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6-19 08:57 송고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왼쪽 두번째)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김재원 최고위원(오른쪽)의 발언을 들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 News1 

국민의힘 강경보수를 대표하는 김재원 최고위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의해 '징역 5년형'을 구형받은 자신도 윤 전 총장을 두팔벌려 환영하는데 이준석 대표가 영입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는 18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의 라이브'와 인터뷰에서 "솔직히 우리 당내에는 사실 변변한 후보가 없다"며 "그런데 당 외에 있는 분들을 받아들이려는 노력을 과연 제대로 하느냐에 대해선 조금 걱정이다"고 했다.

그는 "중국 옛 고사에 맹구주산(猛狗酒酸)이라고 아주 사나운 개를 술독 앞에 묶어놓고 술을 팔면 술이 썩는다는 말이 있다"며 "술 사러 왔다가 개가 무서워 가는데 윤석열 총장이 들어오면 환영식 해주려고 하는 게 아니고 들어오자마자 그때부터 물어뜯어서 그냥 아웃시키려고 하는 성향이 강하다"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아울러 "여기에 당 대표까지 비슷하게 얘기를 하고 있다"며 이 대표의 '버스 출발' '정류장 2개' 등 등 윤 전 총장측을 자극하는 말 등을 지적했다.

따라서 김 최고는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도 들어오겠느냐"며 이런 저런 말을 섞지 말고 '무조건 환영'이라며 윤 전 총장 영입에 열과 성을 쏟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최고는 "만약에 그런 일이 실제 벌어진다면 당 지도부가 큰 비난을 받을 것이고 야권 단일 후보를 만들지 못하는 지경으로 간다면 당 지도부가 붕괴되리라 생각한다"면서 "당 지도부가 좀 더 당 외 분들을 귀하게 여기고 받아들이기 위한 노력을 해야 되고 특히 윤석열 총장에 대해서 공격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좀 잘못이다"고 이 대표를 꼬집었다.

김 최고는 "윤석열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징역 5년형을 구형받아 감옥갈 뻔했다"며 "개인 감정이 남아 있지만 윤 총장이 정권 교체를 이뤄줄 수 있는 그런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하기에 적극 영입을 주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나운 개가 술독 앞에 묶여 있고 거기에 술독 주인까지 사나우면 술 사러 오겠는가"라며 거듭 이 대표에게 전향적 태도를 요구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