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마이너행' 양현종, 하루 만에 텍사스서 지명할당…40인 로스터 제외

현지 매체 "양현종 웨이버 통과할 것" 전망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1-06-18 07:32 송고 | 2021-06-18 07:54 최종수정
양현종이 지명할당됐다.© AFP=뉴스1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양현종(33)이 텍사스 레인저스의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됐다.

텍사스는 18일(한국시간) LA 다저스에서 지명할당된 오른손 투수 데니스 산타나를 트레이드로 영입했다. 이후 산타나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40인 로스터에 있던 양현종을 지명할당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양현종은 지난 시즌 종료 후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고 빅리그에 도전장을 던졌다.

시즌 개막 후 택시 스쿼드에 포함돼 원정길마다 메이저리그 선수들과 동행한 양현종은 지난 4월 27일 콜업돼 바라던 빅리그에 승격했다.

이후 아리하라 고헤이의 부상 이탈로 대체 선발로 낙점된 양현종은 텍사스 선발진의 한 축을 맡아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했다.

하지만 선발 3연패에 빠지는 등 성적이 좋지 못했고, 콜비 알라드에게 선발 자리를 내주고 다시 불펜으로 보직을 옮겼다.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던 양현종은 지난 12일 다저스와 경기에 구원 등판했지만 1⅓이닝 4피안타(2피홈런) 2볼넷 2실점으로 부진했다.

이 경기를 끝으로 양현종은 다시 마이너리그로 강등됐고, 하루 만에 지명할당됐다.

지명할당 된 양현종은 일주일 동안 타구단의 영입 제안이 없으면 마이너리그에 남거나 프리에이전트(FA)를 선언할 수 있다.

댈러스 모닝뉴스 텍사스 전담 기자 에반 그랜트는 "양현종이 다른 팀의 클레임을 받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웨이버를 통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경우 양현종은 마이너리그 팀에서 뛰면서 콜업을 기다려야 하는 처지가 된다.

한편 양현종은 올해 메이저리그 8경기 29이닝에 등판해 승리없이 3패, 평균자책점 5.59를 기록했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