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진아림 갑질 폭로하자 폭행 교사" 30대 고소…진씨 측 맞고소 대응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2021-06-15 22:01 송고
진아림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진아림씨(32·본명 박세미)의 갑질을 폭로한 뒤 진씨 사주를 받은 남성들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이날 진씨를 특수상해 교사 내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교사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또 "진씨 지시를 받고 범행을 했다"며 남성 3명도 함께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지난달 28일 오전 2시30분쯤 강남구 삼성동 인근에서 차를 타고 있다 이들 중 1명으로부터 폭행당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다"며 진씨가 이들을 사주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24일 A씨는 SNS를 통해 지인의 주점에서 진씨가 공짜로 술을 달라며 갑질했다는 의혹을 폭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진씨가 폭행 사건 이후 페이스북 등에서 모멸적인 표현을 썼다"며 진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도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서 기존 수사가 많이 진행된 상태"라며 "고소장 내용 중 새로 추가된 명예훼손, 모욕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진씨는 서울 수서경찰서에 A씨를 무고, 공갈, 협박, 모욕,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traini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