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남아공 대통령 잘린 G7 사진 SNS 논란에 정부 뒤늦게 교체

문체부·靑관계자 SNS 사진서 잘려…다시 게재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박혜연 기자 | 2021-06-14 22:33 송고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뉴스1

우리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들이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관련, 시릴 라마포마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대통령이 잘려나간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가 이를 뒤늦게 인지하고 다시 게재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3일 문체부 국민소통실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 계정에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는 제목의 홍보 포스터를 올렸다.

문체부는 사진과 함께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는 의미"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G7 정상회의 참석을 평가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 사진 앞줄 맨 왼쪽 끝에 자리했던 시릴 라마포마 대통령이 문체부가 올린 사진에서 잘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옆에 있어야할 시릴 라마포마 대통령은 문체부가 올린 사진에서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이로 인해 문 대통령이 선 앞줄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 마크롱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만이 함께 선 것처럼 나왔다.

같은 날 일부 청와대 관계자들도 페이스북에 동일한 사진을 올리고 "G7 정상회의 초청국 대한민국의 국격과 위상을 백 마디의 말보다 한 장의 사진이 더 크게 말하고 있다"고 적었다.

문체부는 이후 시릴 라마포마 대통령이 함께 나온 사진으로 문제의 사진을 바꿨다. 그러면서 "이미지 제작 과정에서 실수가 있어 수정됐다"며 "콘텐츠 제작에 있어 보다 신중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들 역시 시릴 라마포마 대통령이 포함된 사진으로 페이스북 사진을 교체했다.

한편 G7 회원국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이다. 이번 G7 회의(6월11일~13일) 의장국은 영국이었으며, 영국은 한국, 인도,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까지 4개국을 올해 회의에 초청했다.


cho1175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