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中CGN "타이산원전 안전수칙 준수·주변 환경 안전"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1-06-14 18:41 송고
CNG 로고(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중국광핵집단공사(CGN)는 방사능 유출설이 제기된 중국 원자력발전소의 운영이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있으며 주변 환경도 안전하다고 밝혔다.

14일 CNN방송에 따르면 프랑스 원전 장비업체인 프라마톰(Framatome)은 최근 지분을 보유한 중국 광둥성 타이산원전에서 핵분열 기체가 누출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미국 정부가 프라마톰의 경고가 나온 직후 지난주부터 타이산원전 방사능 물질 누수 여부를 평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CGN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한 성명에서 위해성 우려를 부인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CGN은 "원자로 2기가 원자력 안전규칙과 규정에 따라 가동되고 있다"며 "현재 정기 감시 자료는 타이산역과 주변 환경의 측청치는 정상 기준을 충족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CGN은 이번 성명이 타이산원전의 운영에 대한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CNN은 앞서 프랑스 업체의 경고에는 중국 안전 당국이 타이산원전 외부에서 허용 가능한 방사선 탐지 한도 기준을 높인 것에 대한 비난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CGN은 "타이산원전은 2개의 원자로를 가동하고 있다"며 "2호기는 대대적인 정비를마치고 10일 전력생산을 재개했으며 1호기는 현재 최대 용량으로 가동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9년 9월 운행을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원자로 2개에 대한 정비는 성공적이었다고 덧붙였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