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문대통령, 오스트리아 빈 시장 만나 한인 각별한 관심 요청

오스트리아 국빈방문…빈 시청 방문해 방명록에 서명

(빈·서울=뉴스1) 공동취재단, 김현 기자 | 2021-06-15 00:02 송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청와대 제공)2021.6.14/뉴스1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오후 수도 빈 시청을 30분간 방문해 미하엘 루드비히 시장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26분 빈 시청을 찾아 방명록에 서명했다. 오스트리아는 1954년부터 빈 시를 방문하는 외국의 고위급 인사들이 빈 시 방명록(Das Goldenes Buch der Stadt Wien)에 서명하는 전통을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은 빈 시를 창의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 경영의 모범사례로 평가하고 빈 시가 강점을 가진 스마트시티, 도시재생 등 분야에서 한국의 지자체들과의 협력 증진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환경 예술가 훈데르트바써(Hundertwasser)가 설계에 참여한 공공주택 '훈데르트바써 하우스(Hundertwasserhaus)' 및 쓰레기 소각장 '슈피텔라우(Wien Spittelau)'는 빈의 관광명소이자 도시재생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이에 대해 루드비히 시장은 한국의 지자체와의 협력에 관심을 표명하고, 양국 지자체 간 교류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에 거주하고 있는 약 2700명의 우리 재외동포 중 약 80%가 빈에 거주하고 있다면서 이들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빈 테러 사건의 희생자와 유족, 그리고 시민들에게 다시 한번 위로를 전했다. 지난해 11월2일 빈 시내에서 총격 테러 사건이 발생해 민간인 4명 사망, 23명 부상당했다.


gayunlov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