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김광현 돌아온다…불펜 피칭 소화, 16일 마이애미전 등판할 듯

5일 신시내티전서 허리 통증으로 3이닝 만에 교체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라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1-06-14 08:32 송고
김광현이 곧 돌아온다. © AFP=뉴스1

허리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6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전을 통해 복귀할 전망이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14일 가진 화상인터뷰에서 김광현의 복귀시기를 밝혔다. 이날 불펜 피칭을 소화한 김광현이 몸 상태에 이상이 없을 경우 16일 마이애미전에 등판한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선발 등판했지만, 3이닝 만에 교체됐다. 4회 등판을 준비하던 도중 허리 통증을 느꼈는데, 3회 타격 후 1루로 전력질주 하다 탈이 났다.

세인트루이스는 등판 다음날인 6일 김광현을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렸다. 이에 따라 김광현은 16일부터 경기에 나갈 수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15일부터 17일까지 마이애미와 홈 3연전을 갖는다. 15일에는 아담 웨인라이트, 17일에는 요한 오비에도가 선발투수로 나가는데 김광현은 16일에 출격한다.

팀과 시카고 원정에 동행한 김광현은 지난 12일 한 차례 불펜 피칭을 실시했다. 이날 2번째 불펜 피칭도 잘 마치면, 시즌 10번째 경기를 준비하게 된다.

김광현은 올해 9경기에 나가 1승4패 평균자책점 4.05 36탈심진을 기록 중이다. 5월 17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부터 4경기 연속 패전투수가 됐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