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손흥민·황의조 선발…최종예선 확정 벤투호, 레바논전 정예멤버 가동

송민규도 출전

(고양=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6-13 14:04 송고 | 2021-06-13 14:08 최종수정
(대한축구협회 SNS 캡처) © 뉴스1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최종전에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등 베스트 라인업을 가동한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레바논을 상대로 월드컵 2차예선 H조 레바논과 최종 6차전을 치른다.

이미 최종예선행을 확정지었지만 벤투 감독은 사실상 베스트 멤버에 가까운 선수를 모두 기용했다.

벤투 감독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최전방에 황의조가 섰고 2선에 권창훈(수원), 이재성(홀슈타인킬), 손흥민, 송민규(포항)가 선발로 나선다.

원볼란치로 정우영(알 사드)이 이름을 올렸고, 포백은 홍철(울산), 김영권(감바 오사카), 박지수(수원FC), 김문환(LA FC)이 호흡을 맞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레이솔)의 차지다.

앞서 2경기에 모두 나섰던 남태희(알 사드)는 벤치서 대기하며 경고누적으로 나설 수 없는 김민재(베이징) 대신 박지수가 중앙 수비로 출전한 것이 눈길을 끈다.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전과 흡사한 라인업이다.

구성윤(김천상무), 김민재, 김태환(울산), 이기제(수원)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