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47세' 명세빈 "어머니 권유로 용기내 난자 냉동…쓰긴 써야 하는데"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11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6-12 15:29 송고
KBS 2TV © 뉴스1

배우 명세빈이 난자를 냉동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강래연이 명세빈의 집을 찾아왔다. 명세빈은 47세 나이에도 여전한 미모를 자랑했다.

이날 강래연은 명세빈이 "관절이 아프다"고 하자 "언니 아이 가질 거라며. 언제든 아이 가질 준비 돼 있다고 난자도 냉동했잖아"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래연은 "그 아이 언제 나오냐"고 물었다. 이에 명세빈은 "너도 하지 않았냐"고 응수했고, 강래연은 "나는 쓰임이 없을 것 같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명세빈은 "내가 다 눈물이 난다"고 씁쓸해 했고, 강래연은 "벌써 10년 된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후 스튜디오에서 명세빈은 "어머니가 혹시 모르니 하라고 했다. 저는 그다지 해야겠다 생각하지 않았다. 주변에 했다는 얘기도 들어서 용기를 내서 했는데 모르겠다"며 "쓰긴 써야 하는데 쓰고 싶다고 쓸 수 있는게 아니지 않나.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허경환은 "냉동을 너무 오래 하면 춥지 않을까. 얼른 써야 한다"고 말했지만 명세빈은 "그래서 가끔 얘기한다. (난자에게) 얼지 말라고 이야기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