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힘, 결국 '권익위 조사' 받는다…'특검카드' 만지작(종합)

감사원 '조사 불가' 회신에 권익위 전수조사로 선회…11일 의뢰
국민의힘 "권익위 조사받지만 '정치적 편향성' 여전…특검이 가장 바람직"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유새슬 기자 | 2021-06-10 18:26 송고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 강민국 원내대변인(오른쪽),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고 있다. 2021.6.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국민의힘은 10일 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맡기기로 했다. 다만 권익위의 '정치적 편향성' 논란을 들어 '여야 합의 특검' 추진 가능성을 열어놨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내일(11일) 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9일)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감사원은 하루 만인 10일 국민의힘에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할 수 없다며 불가 회신했다.

현행 감사원법 제24조에 따르면 국회·법원·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은 감사원의 감찰 대상이 아니다. 국회의원이 자발적으로 조사에 동의하더라도 감사원의 직무감찰 범위를 벗어난다는 취지다.

국민의힘은 이날 감사원의 통보를 받은 직후, 이튿날(11일) 권익위에 소속 의원 102명 전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실태 전수조사를 의뢰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감사원 전수조사가 무산된 이상, 신속하게 권익위로 발걸음을 돌려 '시간 끌기' 논란을 잠재우겠다는 분석이다. 일부 중진을 중심으로 "지도부가 억지 고집을 부린다"며 공개 반발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민의힘은 권익위의 '정치적 편향성'과 '부실조사' 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는 거두지 않았다. 권익위 조사 결과가 신빙성을 담보할 수 없을 경우 '여야 합의 특검'을 요구할 가능성도 남겨놨다

추 원내수석은 "권익위가 정치적으로 편향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을 조사할 법적 근거도 불명확하다"며 "민주당도 지적했듯이 부실 조사에 대한 우려도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이날 기자들을 만나 "특검이 사실 가장 객관적이고 또 실질적인 강제권을 가지면서 금융거래와 부동산 거래를 들여다볼 수 있다"며 "특검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11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특검과 국정조사에 대한 의견을 밝힐 예정이다.


dongchoi8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