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자동차생활ㆍ시승기

신차 출고 대기에 신차급 중고차 판매일도 빨라졌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1-06-09 09:06 송고
사진제공=엔카닷컴© 뉴스1

최근 신차 출고가 지연되면서 대기 기간이 늘어나자 중고차 시장에서 '신차급 중고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판매일도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올해 3~5월 엔카닷컴에서 거래된 국내 완성차 브랜드 2020~2021년식 주요 모델의 평균 판매일을 분석해 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5월은 중고차 비수기인데도 일부 신차급 매물의 평균 판매일이 짧아졌다.

기아 모닝어반은 4월 평균 판매일 45.42일에서 5월에는 25.19일로 판매 기간이 20.23일 빨라졌다. 또 기아 올 뉴 K3의 5월 평균 판매일은 31.09일로 4월보다 16.06일 빨리 판매됐다. 쏘렌토 4세대(10.49일)는 6.78일, 스토닉(15.22일)은 8.15일로 조사됐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팰리세이드(18.64일)는 평균 판매일이 6.25일 빨라졌다. 제네시스 GV80도 4월 대비 5월 평균 판매일이 3일 빨라졌다.

거래량이 활발한 3월 중고차 성수기 시즌보다 5월 평균 판매일이 짧아진 모델도 있다.

3월 대비 5월 판매 기간이 빨라진 모델은 기아 모닝어반이다. 상대적으로 구매 이용 부담이 적은 경차의 꾸준한 인기에 더불어 3월 평균 판매일인 48.7일보다 23.5일 줄어든 25.19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더 뉴 레이(18.6일)는 3월 대비 3.41일, K5 3세대(25.52일)은 4.21일, 현대차 더 뉴 싼타페(30.97일)는 5.48일, 더 뉴 그랜저 IG(24.16일)는 2.12일 평균 판매일이 빨라졌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비수기 시즌임에도 일부 최신 연식 매물에 한해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판매 기간도 빨라졌다"며 "출시 1년 이하 차량은 상품가치가 높은데다 최근 신차 대기 이슈까지 더해져 여름 성수기에 돌입하면 소비자 수요가 더욱 증가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asd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