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영상] 유튜버 새벽 남자친구, "하늘에서 천사가 필요했나봐"

(서울=뉴스1) 박혜성 기자 | 2021-06-07 19:14 송고


혈액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난 뷰티 유튜버 새벽(본명 이정주·30)의 남자친구가 고인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했다.

새벽의 남자친구로 알려졌던 A씨는 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25살 가장 꽃다운 시기에 날 만나줘서, 수많은 사람 중에 나를 알아봐 줘서,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내 옆을 지켜줘서 정말 고마워"라며 새벽에게 보내는 편지를 시작했다.

A씨는 "새벽과 처음 만났던 때가 아직도 생생하다"며 "처음 널 본 순간부터 하루하루를 되뇌어 봐도 그 시간이 너무 즐거워서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이어 "너를 만난 6년이라는 시간은 내게 기적과도 같은 시간이었다"라며 "그동안 쌓아온 우리의 추억은 하나도 빠짐없이 마음 속에 간직하고 이따금 꺼내어 볼게"라고 말했다.

또 "사실 아직까지도 너의 빈자리가 믿겨지지가 않는다"라며 "지금도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고 고개만 돌려도 너가 웃고 있을 것만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가 않더라"라며 고인을 잃은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마지막에는 "이렇게 너를 다급하게 데려간 걸 보면 하늘나라에서 급하게 천사 자리가 하나 필요했나 보다"라며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않고 너를 온전히 드러내며 밝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해 많은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끝에는 "정주야 정말 많이 사랑해. 우리 꼭 다시 만나자"는 말로 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6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새벽은 2019년 림프종 판정을 받은 후 유튜브를 통해 투병 과정을 공개하다 지난달 30일 향년 30세로 세상을 떠났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혈액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난 뷰티 유튜버 새벽(본명 이정주·30)의 남자친구가 고인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했다.© 뉴스1



phs607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