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독도에 군대 주둔 논의 시작한다" 광주서 NDNK 운동본부 출범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2021-06-07 17:21 송고
일본의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만행을 규탄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시민모임 'NDNK(NO DOKDO, NO KOREA)운동분부 준비위원회'가 7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21.6.7/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독도 없이 한국 없다." "NO DOKDO NO KOREA."

일본의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만행을 규탄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비겁한 행태'에 강력 대응하기 위한 시민 모임이 출범했다.

NDNK(NO DOKDO, NO KOREA)운동본부는 7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출정식을 갖고 성명을 통해 일본과 IOC를 강력 규탄했다.

이 단체는 성명을 통해 "도쿄올림픽이 불과 40여일 후로 다가왔으나 주최국 일본은 사면초가에 처한 모습"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고 백신 접종률도 세계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데다 전 세계적으로 올림픽 취소와 불참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 개최를 통해 9월의 국내 선거에서 이겨보려는 일본 스가 내각의 '정권 연장 야욕'과 오직 올림픽 개최를 통해 돈을 벌어보려는 극심한 상업주의에 오염돼버린 한 통속의 IOC 외에는 단 한 명의 우군이 없는 외톨이 신세"라며 "일본의 모습은 처참하기 짝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한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단체는 "우리 한국 정부가 시정을 요구했으나 일본의 관방장관은 '독도는 일본의 영토임이 분명하므로 한국의 시정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며 "또 한번 결정적으로 한국인의 반일 감정에 기름을 부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한국은 IOC의 권유에 따라 대승적 차원에서 독도표기를 삭제하는 아량을 보였지만 이번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홈페이지에 막무가내식으로 독도를 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 행위는 올림픽에서 금기시 되는 행위이지만 대처에 미온적인 IOC도 비판했다.

이들은 "올림픽을 주관하는 IOC는 조정에 나서기보다 책임을 슬그머니 일본 정부에 돌리며 화합과 세계평화라는 올림픽의 이념과 이상을 내팽개쳐버렸다"며 "올림픽의 이념과 이상, 호혜주의라는 국제적 불문율마저 저버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독도 만행과 함께 전범의 상징인 욱일기 사용, 역사왜곡 등을 뿌리뽑기 위해 강력 대응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구체적인 대응책으로 독도에 경찰이 아닌 군대 주둔과 군사비행장 건설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028년 만료되는 제7광구 한일 공동 개발에 미온적인 일본에 강력 항의하고 이에 불응할 경우 독자 개발에 나서는 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도쿄올림픽 이후에도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일본이 공식 인정할 때까지 일본 제품에 대한 범 국민적 불매운동인 'NO JAPAN'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송준석 준비위원장은 "끊임없이 지속되고 있는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에 더 이상 참아서는 안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강력 규탄에 나섰다"며 "동북아역사재단의 독도재단, 독도사랑운동본부, 반크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활동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nofatejb@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