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N현장]엔플라잉 "6월 컴백 대전? K팝 안에서 경쟁보다 화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6-07 15:53 송고 | 2021-06-07 16:00 최종수정
FNC엔터테인먼트 © 뉴스1
엔플라잉이 6월 컴백대전 속에서 경쟁이 아닌 화합을 하고 싶다며, 다른 팀들과 K팝 장르를 함께 이끌어가고 싶다고 했다.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천면로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된 엔플라잉 정규 1집 '맨 온 더 문'(Man on the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은 6월 컴백대전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김재현은 "많은 아티스트이 컴백하는데, 성적이 좋으면 당연히 좋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K팝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경쟁보다 서로 어떤 음악을 만들었는지 공유하면서 K팝이라는 장르를 이끌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엔플라잉은 7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데뷔 후 첫 번째 정규앨범 '맨 온 더 문'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이들은 '맨 온 더 문'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꾀한다. 데뷔곡 '기가 막혀', '뜨거운 감자', '옥탑방' (Rooftop), '아 진짜요.'(Oh really.) 등 6년간 다양한 음악색을 보여주며 차근히 달을 딛고 올라선 엔플라잉의 음악 여정 그 자체를 담아낼 예정이다.

타이틀곡 '문샷'(Moonshot)은 엔플라잉이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모습들과는 다른 야성미 넘치면서도 파워풀한 사운드가 매력적인 얼터너티브 록 장르다. 개러지한 톤의 기타 사운드와 강렬한 브라스 편곡을 더해 활기찬 에너지를 이승협의 개성 있는 랩과 유회승의 시원한 목소리로 표현했다. 변화를 두려워한다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도전적이면서도 변화를 꾀할 밴드 엔플라잉의 음악색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맨 온 더 문'에는 '문샷'을 비롯해 기타리스트 차훈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애스크'(Ask), 유회승이 이승협과 작사, 작곡한 '플래시백'(Flashback), 베이시스트 서동성과 유회승이 작곡에 참여한 '파란 배경'(Blue Scene) 등이 다양한 장르의 곡이 수록됐다. 리더 이승협은 모든 곡 작업에 전부 참여했으며, 멤버들 역시 적극적으로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엔플라잉은 7일 오후 6시 정규 1집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에 돌입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