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개인정보위, 11개 스타트업 불러 'AI 자율점검표' 현장 목소리 듣는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2021-06-04 15:00 송고
AI 자율점검표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 뉴스1

개인정보위원회가 '제2의 이루다 사태'를 막기 위해 마련한 인공지능(AI) 개인정보보호 자율점검표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4일 오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AI 관련 11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자율점검표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율점검표는 AI 서비스 개발과 운영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 침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업계가 자율적, 단계별로 점검할 수 있도록 한 안내서다.

자율점검표에는 업무처리 전 과정에서 지켜져야 할 6가지 원칙(안전성·적법성·투명성·참여성·책임성·공공성)과 이를 기반으로 점검해야 할 16개 항목, 54개 확인사항을 함께 제시해 개인정보보호가 확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박상희 개인정보위 사무처장은 "앞으로도 산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AI 서비스의 확산에 따른 개인정보 침해요인을 사전에 예방하면서 기술 발전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