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② '야인 이즈 백' PD "안재모, 중절모만 쓰면 '킹두한'으로 변신해"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6-03 07:00 송고
유일한 PD / 사진제공=카카오TV © 뉴스1
지난 2002년부터 2003년까지 대한민국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든 드라마가 있었다. 바로 SBS '야인시대'였다. 백야 김좌진 장군의 아들이자 서울 종로를 주름 잡았던 주먹 김두한의 일생을 그려낸 '야인시대'는 종영 후 약 18년이 지난 지금에도 많은 팬들을 양성하며 사랑받고 있다. 그런 '야인시대' 속 김두한이 다시 돌아왔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야인 이즈 백'을 통해서다.

'야인 이즈 백'은 '야인시대' 속 청년 김두한을 연기했던 안재모가 불의의 사고를 당한 후 자신을 진짜 '김두한'이라고 생각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페이크 다큐멘터리 예능이다. 안재모는 자신을 '킹두한'이라고 부르면서 유튜브 채널 '킹두한 TV'를 만드는 개그맨 이진호, 유뷰터 이현석과 함께 과거 '야인시대' 속 인물들을 만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주고 있다.

특히 앞서 공개된 '야인 이즈 백'에서는 '야인시대'에서 쌍칼로 활약했던 박준규가 출연하며 큰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또한 앞으로의 회차에서는 문영철을 연기했던 장세진, 박인애를 연기한 정소영 등이 출연하며 과거 '야인시대'의 영광을 다시 재현할 예정이다.

추억 속 드라마 '야인시대'를 현대적인 B급 감성 예능으로 재해석한 '야인 이즈 백'. 이를 연출한 유일한 PD는 최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야인 이즈 백'을 기획하게 된 배경과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야인이즈백/카카오TV © 뉴스1
<【N인터뷰】①에 이어>

-안재모가 극 중 굉장히 많은 몰입감을 선보이고 있는데.

▶처음 만났던 안재모씨는 정상적인 인물이었다. 너무 젠틀하시고 '야인 이즈 백'에서도 소개됐지만 한 사업체의 대표이시다. 비즈니스 매너가 몸에 배신 분이다. 모범생 느낌이 되게 강하더라. 그런데 중절모를 쓰시는 순간 변해서 완전히 '킹두한'이 되시더라. 지금도 중절모 각도에 엄청 신경을 쓰신다. 쉬는 시간 마다 각을 잡기 위해 중절모를 잡고 계신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사복을 입고 촬영할 때는 분장에 크게 상관이 없으셨는데 킹두한 모습때는 옷의 재질이나 분장에 신경을 엄청 많이 쓰셨다. 종로시장에 갔을 때도 애드리브로 자릿세를 내지 말라고 말씀을 하시고 킹두한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말을 정말로 많이 하신다. 예를 들어서 이번 주 일요일에 공개되는 팬사인회에서는 갑자기 사인을 못하시겠다는 거다. 킹두한은 한글을 모른다는 게 이유였다. 그래서 숫자로 사인하고 가셨다. 안재모씨는 캐릭터 연구가 많이 돼셨다 보니깐 경찰보고 자연스럽게 순사라고 말씀하시더라. 그리고 밥도 항상 설렁탕만 드신다. 킹두한에 완벽하게 몰입이 됐다.

-안재모 외에도 이진호 이현석을 캐스팅한 이유는 무엇인가.

▶이진호씨는 정말 '야인시대'의 오랜 팬이시다. 또 예전에 페이크 다큐를 하고 싶다고 얘기를 하셨다. 저도 이진호씨의 팬이어서 페이크 다큐를 뭘 하면 좋을까 하다가 '야인 이즈 백'이라는 기획안이 나오자마자 이진호씨에게 연락을 했다. 이현석씨는 직접 유튜브를 만드는 분이다 보니깐 꼭 필요했다. 이현석씨도 이진호씨 팬이라고 하면서 바쁜데 흔쾌히 출연해주셨다. 이진호씨와 이현석씨는 안재모라는 사람을 젊은 세대에게 안착시킬 수 있는 도우미 역할로 보시면 되겠다.

-앞으로 더 모시고 싶은 '야인시대' 속 배우들이 있나.

▶일단 많은 선배님들에게 연락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섭외가 상당히 힘들었다. 문영철 연기를 한 장세진 선배님은 이런 예능에 출연해본 적이 없으셔서 힘들어 하시기도 했다. 하지만 모시고 싶었던 분들은 거의 얘기가 됐다. 이미 촬영 된 부분도 있다. 앞으로 나오는 출연진들은 깜짝 놀라실 것 같다. 그럼에도 가장 모시고 싶은 분은 세계관 속에서 '킹두한'과 한 화면에 나올 수 없는 분인 김영철 선배님을 꼭 모시고 싶다.

-앞으로 '야인 이즈 백' 관전 포인트를 꼽는다면.

▶'야인 이즈 백'이 기존 장르와 달라서 낯선 분들도 계시겠지만 기존의 방송에서 보지 못했던 것들을 겪어보실 수도 있을 것 같다. 이번주 목요일에 공개되는 영상에서는 '야인시대' 속 문영철과 박인애가 등장하는데 이제부터가 시작인 것 같다. 이들이 좌충우돌하는 모습이 많이 나올 텐데 진짜로 꿀잼 각이다. 형님들이 실제로도 몸을 사리지 않고 프로그램에 임하신다. '야인시대' 속 인물들이 현대 문명에 적응해가는 모습이 이제부터 시작이다. 이제부터 진짜 재밌는 본편이 시작한다고 생각한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

-'야인 이즈 백'의 목표가 있다면.

▶사실 지금까지는 킹두한을 리부트하는 작업이었다면 앞으로는 '야인시대' 형님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완전체로 향해가는 과정인데 '야인시대' 형님들이 모여서 재밌는 모습이 촬영이 거의 완료가 됐다. 70%에서 80% 완료가 됐다. 킹두한을 비롯한 많은 형님들이 출연하신다. '야인시대' 팬들이 봤을때 충격적인 장면들이 많이 나올 거다. '야인시대' 팬들에게 웃음을 많이 전달될 것이다. 이 분들이 재밌고 유쾌하고 인간적인 사람으로 각인됐으면 좋겠다. 이번 '야인 이즈 백'을 계기로 다른 예능, 드라마에 캐스팅 됐으면 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