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독일 "바이오엔테크 백신, 대만에 공급하려 돕고있다"

주대만 독일대표 "독일, 양측 계약성사 노력"
바이오엔테크, 발표문에 '국가' 빼달라 해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1-06-02 14:46 송고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독일 정부가 바이오엔테크 백신을 대만에 공급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토마스 프린츠 주대만 독일협회 대표가 2일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대만 독일대사 격인 프린츠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백신 확보와 관련한 논란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장관이 대만과 바이오엔테크의 지속적인 소통과 조율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믿어달라"며 계약 성사 여부는 양측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알트마이어 장관은 지난 1월 대만 측 카운터파트에 TSMC 등 대만 업체들이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을 완화하는 데 힘써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만은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는 데 독일에 도움을 요청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지난달 26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바이오엔테크 백신 구매 계약을 거의 마무리하는 단계에서 중국의 개입으로 최종 계약을 하지 못했다고 발언했다.

천스중 대만 보건장관에 따르면 바이오엔테크 측이 대만과의 백신 계약 공동 발표문에서 '국가'라는 단어를 삭제해줄 것을 요청해 다소 껄끄러운 분위기가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독일은 대부분의 나라와 마찬가지로 대만과 공식적인 외교관계가 수립돼 있지 않으며, 중국만을 단일 정부로 인정하고 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